:: 기한제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도서검색   
 
도/서/카/테/고/리
총류
아산연구재단총서
아산연구재단보고서
국어/국문학/민속학
인문/역사/사회과학
종교/철학
한의학
서양의학
사회복지학
예술
시/소설
군사
자연과학/기술과학
기타
전자책
위탁판매도서
 
 
 
작성일 : 13-05-30 13:36
 Myeangsim Bogam(명심보감)
Heejae Lee(이희재), Maria Lisak
2012-11-30
4x6판
978-89-6297-150-7
12,000
판매구분 판매
역자
편저자


‘Myeangsim Bogam: The Precious Mirror of Bright Mind’ has sold steadily in Korea for decades. With all the change that Korea has witnessed in the past century, what makes this one book such a successful seller over the years in Korea?
Going back to the sixteenth century Korea has suffered from invasions by Japan and the Ching Chinese. These invasions influenced Korean leaders ideologically causing schisms and in-fighting within Korea itself. To recover from strife caused by foreign invaders and domestic political confusion average Korean needed to regain their peaceful mind. Myeangsim Bogam emerged to provide relief from this strife and share universal wisdom to guide human relations and balance one’s mind. Myeangsim Bogam does this by combining accepted Taoist ideas as well as Confucian manners in its.
While originally published centuries ago, Myeangsim Bogam became especially endeared to Koreans and enjoyed a resurgence in publication in the modern age during the Japanese Occupation. Koreans have taken comfort from this book-nowadays as well as the recent and ancient past. This book is as much beloved by Korean people today as it was in the past.

명심보감은 오래전부터 지금까지 한국인에게 영향을 주고 있는 소위 ‘스테디 셀러’의 책이다. 그렇다면 이토록 이 책이 읽혀온 이유가 무엇일가 생각해 보지 않을 수 없다.
조선시대는 오랫동안 안정된 평화를 구가하다가 16세기부터 임진왜란을 겪게 되고 이후 청나라의 등장으로 병자호란의 혼돈 속에 안정이 깨지면서 민중들은 고통을 받게 된다. 외부의 적으로부터의 괴로움뿐만 아니라 국내적으로도 소위 당쟁의 소용돌이에 휩싸이게 되면서 과거와 달리 매사에 조심하지 않으면 안 되는 그런 긴장사회가 유지되었다.
조선시대의 사상적 주류는 의리와 명분을 중시하는 주자학이지만 ‘명심보감’은 오로지 주자의 가르침만을 금과옥조로 내세우는 책이 아니다. 세속적 명리를 떠난 마음의 평화가 소중하고 유가에서 소홀히 했던 도가적인 명상과 정신건강을 위한 교훈을 많이 수록하고 있다.
마음의 평화를 어떻게 유지할 것이며, 거친 세상을 어떻게 슬기롭게 해쳐나갈 것인가에 대한 응답이 바로 명심보감의 내용인 것이다. 한국사회는 일제강점기를 통해 점차 서구화되어 가는데, 이 책은 일제하에서도 꾸준히 발행되었고 오늘날까지도 거의 해마다 출판물이 나오는 한국인의 고전이라고 할 수 있다.
이번에 영문으로 출판된 명심보감을 ‘밝은 마음을 위한 보석 같은 거울(The Precious Mirror of Bright Mind)’로 영어로 번역한 이는 광주대 중국어과 이희재 교수와 미국인 교수 마리아 리삭(Maria Lisak)이다.
Contents

Introduction to Myeangsim Bogam
Notes on Translation

1. Gaisun - Good Success Inherited Goodness from Heaven
2. Cheonmyeong - Heaven’s Will
3. Soonmyeong - Follow the Will of Heaven
4. Hyohaeng - Filial Behavior
5. Cheonggi - Reform One’s Self
6. Anboon - Content with One’s Place
7. Chonsim - Maintain Mind
8. Gaisung - Beware of Nature
9. Geunhak - Striving to Learn
10. Hoonja - Education of Children
11. Seangsim I - Reflection Mind I
12. Seangsim II - Reflection Mind II
13. Ribgyo - Setting Learning
14. Chijeang - Governing State Affairs
15. Chiga - Governing Family
16. Anui - Staying Righteousness
17. Junrai - Observing Decorum
18. Eeanea - Speech
19. Gyowoo - Friendship
20. Boohaeng - Conduct of Ladies
21. Chungbo - Addition
22. Palbanga - Eight Ironic Songs
23. Hyohaeng Sokpyun - Filial Behavior Sequel
24. Yeamui - Shame and Righteousness
25. Guanhak - Encourage Learning

Notes

 
   
 

 
  지문당 , 대표 : 임삼규 , 10881 경기도 파주시 광인사길 85 , 사업자등록번호 : 101-90-03301,
대표 번호 : 02-743-3192~3 , 팩스 : 02-742-4657 , 대표 이메일 : sale@jimoo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