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한제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도서검색   
 
도/서/카/테/고/리
총류
아산연구재단총서
아산연구재단보고서
국어/국문학/민속학
인문/역사/사회과학
종교/철학
한의학
서양의학
사회복지학
예술
시/소설
군사
자연과학/기술과학
기타
전자책
위탁판매도서
 
 
 
작성일 : 13-05-30 13:28
 Asia in Mobility (이동하는 아시아)
Institute for East Asian Studies at SungKongHoe University/Cha Seung-ki 외
2012-06-30
신A5
978-89-6297-145-3
18,000
판매구분 판매
역자
편저자


Asia in our discussion represents not a solid but a relative and relational place generated and created by the vectors of mobility. From the mid nineteenth century to the present, globalizing impetus, following the trajectory of imperialism, has forged a dependent concept of Asia (or Orient) as the Other vis-à-vis the West. In the meantime, peoples in Asia have been creating new spaces, social and ethnic relations and lieux de memoire while experiencing and practicing otherness of the various boundaries, regimes, places, nation-states and cultures. And these mobility practices of nomad, migration, colonization, border-crossing and deterritorialization have evolved following the vectors of mobility within a constellation of histories of capitalism, war, labor, and colonization. This new conceptualization of Asia, constructed through the transnational flows that transcend the cultural, ideological, national and ethnic boundaries as well as post/Cold War divisions, is now opening up multiple but ambiguous spaces for inter-Asian cultural and political practices. What is at stake is, then, how transcultural practices of the returning migrants through the axes of mobility-whose historical origin is the imperialistic, (post) Cold War and globalizing drive and regulation, can transform Asia into a more democratic and ethical space of every day lives beyond the regional and national boundaries. This book seeks to find answers to these questions through the mobility practices in the colonial/imperial, Cold War and global Asia.

우리는 아시아를 지리적이고 물리적인 공간이 아닌 이동의 힘들과 선들에 의해 생성되고 창출되는 상대적이고 관계적인 공간으로 접근한다. 19세기 중반 이후 21세기 현재까지 제국주의의 力線을 따라 작동한 지구화의 흐름 속에서 아시아는 서양의 타자인 동양으로 상대화되고 개념화되었지만 아시아의 제 민족들은 자본, 전쟁, 노동, 식민화의 이동선을 따라 유랑, 이민과 이주, 식민, 월경과 탈주의 실천을 통해 다른 경계들, 체제들, 장소들, 민족들, 문화들을 경험하고 실천하면서 새로운 공간을, 사회적 관계를, 역사적인 기억의 장소들을 생성하고 있다. 제국주의와 식민주의가 만들어 낸 이동과 균열 그리고 적대들이 중첩된 아시아는 역사화된 아시아이다. 탈/냉전체제의 공고한 분할선들과 경계를 넘나드는 문화와 사상, 민족의 월경을 통해 새롭게 구성되는 아시아는 모호하지만 복수의 아시아적 문화 공간들을 만들고 있다. 제국주의와 탈/냉전 그리고 지구화가 촉발하고 규제한 이동성의 축을 따라 귀환하는 이주자들의 트랜스컬츄럴한 실천은 아시아가 지리적 권역을 넘어, 국민국가의 경계를 넘어, 민주적이고 윤리적인 일상공간으로 전환될 수 있는지를 묻고 있다. 이 책은 식민지/제국, 냉전, 글로벌 시대에 아시아에서 벌어진 이동들을 통해 이러한 물음의 답을 찾아가고 있다.
Preface

1. Naeji in Oeji, or the Colonized in the Metropole: The (Non)Ontology of Hole
CHA Seung-ki

2. The Japan-China Friendship Center and Sino-Japanese Relations: A Battle of Allegiances to A Nation-state and A Cold-War Bloc
KWON Heok-tae

3. “Repatriates” in Movement: Zainichi Koreans Moving to South Korea in a “Post-Cold War” Era and Re-compos- ition of Border
CHO Kyung-hee

4. The Cultural Politics of Communication and Difference: A Case Study of the Chinese-Korean Community in South Korea
LEE Jeong-eun

5. A Study on the Settlement Experience and Everyday Life of North Korean Arrivals in South Korea
KIM Sung-kyung

 
   
 

 
  지문당 , 대표 : 임삼규 , 10881 경기도 파주시 광인사길 85 , 사업자등록번호 : 101-90-03301,
대표 번호 : 02-743-3192~3 , 팩스 : 02-742-4657 , 대표 이메일 : sale@jimoon.co.kr